공연소식국내최초 우쿨렐레 페스티벌 파주 헤이리에 열리다.

midi2000
2011-06-02
조회수 505
6월 4일 첫 우쿨렐레 페스티벌 열려 우쿨렐레? 다소 생소한 이름이다. 마치 미니기타 같은 모양이지만 \'우쿨렐레\'라는 번듯한 이름을 지닌 하와이 전통악기다. 국내에서 약 4만 명의 유저들을 갖고 있는 악기로 개성과 다양성이 존중되는 근래,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취미생활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우쿨렐레는 하와이 전통악기로 하와이어로 \'벼룩\'의 ‘uku’와 \'뛰는\'의 ‘lele’가 합쳐져 만들어졌다. 가볍고 통통 튀기는 경쾌한 연주소리는 매력적인 악기로 손색이 없다. 또한 우쿨렐레는 기타 코드보다 쉬운 코드 때문에 \'축복받은 F코드\'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 코드가 쉽기 때문에 누구나 빠른 시간안에 배울 수 있고 몇 개의 코드를 가지고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기 용이하다. \'하와이\'라고 생각하면 우선 떠오르는 것은 자연스럽게 탁 트인 해변일 것이다. 야자수 아래 여유롭게 앉아 음료수와 함께 기타를 치는 모습을 상상해 보면 많은 이들이 이미 \'그곳\'에 가 있는 착각에 빠져들 듯하다. 올 여름 국내에서 하와이 해변의 여유로움과 풍요로움을 느낄 기회가 마련 됐다. 위키위키에서 주관하는 제1회 루아우 우쿨렐레 페스티벌이 오는 6월 4일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열린다. 하와이 관광청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페스티벌은 축제 문화에 목말라 있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오아시스를 자처하고 있다. 페스티벌 당일, 수준별 강습클래스를 통해 각자에 맞는 우쿨렐레 강습을 받을 수 있고 \'최다 인원 우쿨렐레 연주하기\' 한국신기록 도전 및 하와이 훌라춤 공연 등이 펼쳐진다. 기존의 음악페스티벌들이 단순히 보고 즐기는 페스티벌 이였다면 이번 루아우 우쿨렐레 페스티벌은 누구나가 주인공이 되어 공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메인스테이지를 비롯한 두개의 서브 스테이지에서는 자신의 연주를 뽐내며 공감할 수 있고, 자연속에서 어루어져 삼삼오오 모여 연주를 하고 풍요로움을 맛볼 수 있다. 이밖에 하림, 좋아서하는밴드, 우쿨렐레 피크닉, 힐링미, 글루미써티스, 밀크티, 세이지 카츠 (일본 우쿨렐레 뮤지션) 등의 뮤지션이 총 출동한다. 이번 루아우 우쿨렐레 페스티벌은 위키위키가 주관하고있으며 하와이관광청에서 후원, 하와이안항공에서 왕복티켓을 협찬하고 있다. 루아우 우쿨렐레 페스티벌의 모든 공연과 강습은 무료로 관람 및 참가 할 수 있다. http://www.ithedaily.com/news/articleView.html?idxno=84032 http://www.thetimes.kr/news/article.html?no=11396
0 0

AD


갤러리